세월이 흘러도 영원한 목사님의 가르침
세월이 흘러도 영원한 목사님의 가르침
  • 영광21
  • 승인 2004.05.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경화 / 주부
부모님을 생각하고 자녀를 생각하게 되는 5월, 나에게는 잊지 못할 스승님이 계시다. 지난달 인천에 갔을 때 예배를 마치고 처음 보는 성도님들이 “영광에 딸이 하나 있다고 들었는데 그 딸이냐”고 하시며 풍성한 대접을 해주셨다.

댁으로 자리를 옮겨 그동안 못다한 살아가는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여전히 변함없이 오히려 더 뜨겁게 영적 아버지를 사랑하시는 목사님 내외분을 보면서 중학교때 뵙던 모습과 하나도 변함없어 보이셨다. 그때도 그러셨다.

뭔가 풀리지 않는 문제가 있고 어려움이 있으면 당장 힘써 도와 주시기 보다는 ‘좀더 고민해 보거라’하시는 말씀이 지금은 왜 그렇게 힘이 되는지 모르겠다. 깊이 다시 생각해 보면 그속에는 많은 의미가 있었다.

영적 아버지에 대한 신뢰가 있었고 고민하면서 좀더 기도하게 됐고 기도하면서 생각이 바뀌고 바뀐 생각으로 행동하게 되고 행동하면서 문제는 점차적으로 풀리는 것을 경험하게 됐다. 또한 제자를 믿어주시는 그 눈빛은 정말 내겐 더 큰 힘이 됐다. 지금도 그 대답이야말로 최고의 답이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되 결과는 하나님께 맡기는 훈련이 돼 온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