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시절로 돌아가 크게 웃고 싶어요”
“옛시절로 돌아가 크게 웃고 싶어요”
  • 영광21
  • 승인 2004.05.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미옥 순경 / 영광경찰서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친구들과 같은 학교를 배정받지 못했다고 울며불며 중학교 입학을 하던 날이 그립다. 15년이 지난 지금에 그때가 이렇게 그리운 것은 우리와 마찬가지로 대학을 갓 졸업하고, 선생님으로서 신입생이었던 다름 아닌 나의 담임 최정화 선생님 때문이다.

그때까지만 해도 선생님이란 엄하고 어려운 존재였다. 하지만 선생님은 친구같은, 언니같은 존재로 내게 다가왔다. 선생님이 너무 좋아 일요일에도 선생님이 학교에 계시는 날에는 선생님을 보러 학교에 나가 선생님과 단짝친구와 함께 점심도 먹고, 수업준비도 했던 추억이 새삼 떠오른다.

고등학교, 대학교를 졸업하고 선생님과 연락이 되지 않아도 가끔씩 떠올렸었는데, 그렇게 소식이 궁금하던 선생님을 길거리에서 본 것이다. 하지만 난 그때 선생님에게 달려가 “선생님 저예요. 저 기억하시죠?”라는 말을 끝내 건네지 못하고 말았다.

그때 선생님이 나의 모습을 보면 실망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초라한 모습으로 공부를 하고 있었던 내 자신이 창피했던 것이다. 지금은 후회가 된다. 그때 나의 행동이…. 중학교 시절 단짝 친구와 함께 기회가 된다면 선생님을 찾아 뵙고 그때로 돌아가 크게 한번 웃어 보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