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운동으로 정착되길 희망합니다”
“가족운동으로 정착되길 희망합니다”
  • 박은정
  • 승인 2004.07.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김창근 / 대한검도교실 사범
검도인으로 생활한지도 벌써 10년이 넘었다. 영광이 고향인 영광사람으로 유난히도 검도 회원들에게 애착이 많이 간다. 열악한 환경속에서도 수련을 게을리하지 않는 회원들이 무엇보다 고맙다. 영광은 검도의 불모지였는데 자치센터의 검도교실 운영이 검도보급과 인식확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있어 감사함을 느낀다. 현재 운영시간을 약간 보완해 회원들의 참여가 더욱 높아지길 희망하고 검도가 가족이 모두 참여할 수 있는 가족운동으로 정착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