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교생활이 방학생활을 유익하게 해요”
“향교생활이 방학생활을 유익하게 해요”
  • 박은정
  • 승인 2004.08.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윤부성 / 월송초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받는 교육이다. 처음 받을 때는 아버지의 권유로 시작했지만 이번 학기는 스스로 참여를 했다. 방학 중 컴퓨터게임 등으로 무료하게 지내기 쉬운 기간에 한자도 배우고 예절도 배울 수 있는 향교에서 실시하는 예절교육 참여가 무척 보람된다. 일반 학교와는 다른 조용하고 전통적인 분위기와 환경이 공부집중에 도움이 많이 된다. 주변의 친구들도 관심을 갖고 다음 겨울방학 때는 많이 참여해 함께 열심히 공부하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