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째가 태어나 집안에 웃음꽃이 가득해요!”
“셋째가 태어나 집안에 웃음꽃이 가득해요!”
  • 영광21
  • 승인 2012.07.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재웅·권경임 부부 완권·지영·완석 아기

중2, 중1 한창 제 또래랑 어울리는게 재미있었을 아들, 딸들이 “엄마, 아빠! 동생 낳아주셔서 감사해요”라는 말을 전하며 “집에서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졌다”는 영광읍 남천리의 부재웅·권경임씨 부부.

결혼해 서울에서 생활하다 첫아이를 갖고 부모님이 있는 법성으로 내려오게 된 두 부부는 부모님과 함께 농사를 짓다가 독립해 고사리 오디 복분자 등의 특작물과 30여 마리의 소를 키우며 생활전선에 나서고 있다.

이 부부가 최근 대형사고(?)를 쳤다. 중2 완권, 중1 지영이에 이어 늦둥이 6개월 완석이를 만난 것.

“두 아이를 다 키운터라 셋째가 찾아 왔을때 무척이나 당황스러웠다”는 권경임씨는 “일찍 결혼해 아이를 낳아 기르면서 경험하지 못한 소중한 기쁨을 온 가족과 함께 맞이할 수 있어 좋고 웃을 일이 더 많은것 같다”고 말한다.

부재웅씨는 “용기를 내 자연분만으로 아이를 순산한 부인에게 고맙다”며 “귀한 만남만큼 형제간 우애하고 서로 의지하면서 세상을 지혜롭게 맞이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