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에 대한 정보를 감추려는 일본의 속셈
후쿠시마에 대한 정보를 감추려는 일본의 속셈
  • 영광21
  • 승인 2013.09.05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에 따른 방사능 오염수가 계속 바다로 흘러들어가고 있다고 한다. 하루 약 300t 정도라고 한다. 인근 해역이 죽음의 공포에 휩싸여 있다. 지진에 따른 핵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지 2년 6개월이나 지났다. 하지만 그 피해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일본 정부가 다급해졌다. 국가재정을 투입하겠다며 뒤늦은 대책을 내놨다. 방사능 오염수 발생을 줄이려면 지하수가 핵발전소 건물로 스며드는 것을 차단해야 한다. 그래서 원자로 주변 토양을 동결시켜 지하수 유입을 차단하는 벽을 세우기로 했다. 그 기간은 2년 정도 걸린다고 한다. 그때까지는 방사능물질을 바다로 그대로 흘려보내야 한다.

그동안 도쿄전력은 이 연료봉을 식히려고 지난 2년 동안 매일 수백톤의 물을 쏟아 부었다. 이렇게 방사성물질에 오염된 물은 지하로 흘러들어가 주변에서 흘러드는 또 다른 수백 톤의 지하수와 뒤섞여 바다로 흘러든 것이다. 그런데도 불과 얼마 전까지 도쿄전력은 모든 것이 안정적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핵발전소 운영자인 도쿄전력은 2011년 사고 직후 오염수 유출 차단대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행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도 모든 비난에서 벗어날 수 없다. 대재앙의 사후처리를 업계에게만 맡겼다니 정부의 무책임이 분명하다. 핵발전소 지하 일부에서는 고농도 방사성물질인 세슘이 검출되기도 했다. 안전기준의 수백만 배에 달한다.

일본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나라는 한국이다. 인적·물적교류도 많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에서 수입한 생선은 안전한 것인지, 일본 관광은 해야 하는 것인지 하지 말아야 하는지 등 여러가지 걱정과 불안을 떨쳐버릴 수 없다.

일본에서 오는 수산물은 수입단계에서 방사능을 검사한다. 정부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에서는 방사능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제라도 방사능 상황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고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대책도 세우고 방사능 피해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한 방편이다. 우리 정부도 일본 상황을 철저히 파악해 국민에게 정확하게 알려야 한다.

방사성 물질은 단지 후쿠시마 인근에만 퍼진 것이 아니다. 최근 일본 시가대학이 발표한 연구 결과를 보면 후쿠시마 핵발전소에서 남서쪽으로 400㎞ 떨어진 시즈오카의 민물고기에서도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연구진은 동일본 지역 민물고기가 대부분 방사성물질에 오염됐고 논, 수로, 상수도로도 오염이 진행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오염수가 대부분 바다로 흘러들며 엄청난 양의 방사성물질이 먹이사슬을 통해 해양 생태계에 쌓이고 있다. 동해, 일본 북부, 오호츠크 해, 베링 해 등에 걸쳐 국경없이 돌아다니는 물고기도 방사능물질에 오염됐다.

사실 일본 정부는 가동 중단됐던 핵발전소들을 재가동하려고 시종일관 후쿠시마 사고의 여파를 축소ㆍ은폐해 왔다. 일본 지배자들의 다수는 핵발전을 포기하고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를 개발하는 데 투자하는 것을 ‘낭비’라고 여긴다. 또한 세계적 경제위기 속에서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갈수록 불안정해지는 동아시아에서 일본 지배자들은 점점 더 군사력에 의존하려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배자들에게 핵발전소 재가동은 단지 전력뿐 아니라 핵무기 원료와 기술을 발전시키는 데에 없어서는 안될 전략적 가치가 있다. 지구상 모든 생명 탄생의 뿌리인 바다가 방사성물질에 오염되더라도 말이다. 우리나라도 일본의 전철을 밟고 있는 것이 아닌지 심각하게 검토할 때이다.

박 찬 석 / 본지 편집인oneheart@yg21.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