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도 테러의 안전지대가 아니다
대한민국도 테러의 안전지대가 아니다
  • 영광21
  • 승인 2015.11.1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코 있어서도 안되고 절대로 용납할 수도 없는 일이 또다시 일어났다. 주요 언론의 헤드라인으로 등장한 전쟁, 대학살 등의 표현만으로는 부족한 반문명적이고 반인륜적인 참혹한 테러가 세계 문화의 중심지 프랑스 파리에서 자행된 것이다.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 IS의 소행으로 굳어지고 있는 이번 테러로 프랑스뿐 아니라 전세계가 충격과 슬픔에 잠겨 있다.
파리의 유명 공연장과 축구경기장 부근을 비롯한 도심 6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테러로 수백명의 무고한 시민들이 영문도 모른채 숨지거나 다쳤고 많은 사람들이 인질범들의 총구 아래서 공포에 떨어야 했다.
프랑스 대통령은 즉각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경봉쇄 조처를 단행했다. IS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고 프랑스 정부도 IS가 계획하고 조직한 전쟁행위라고 규정하고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철저히 응징하고 전쟁에서 승리할 것을 다짐했다. 터키에서 열리고 있는 G20 정상회의에서도 테러와의 전쟁이 핵심 의제에 올랐다.
그동안 중동 일부 국가에서 주로 발생하던 테러가 점차 그 범위와 대상을 넓혀가고 있다. 수법 또한 악랄해지고 규모와 방식도 대형화, 조직화되고 있다. 지난 1월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만평에 불만을 품고 파리의 주간지 사무실에 총기를 난사해 12명이 숨지는 일이 일어났었다. 지난달말 이집트 시나이반도 상공에서 추락해 224명의 탑승자가 모두 숨진 러시아 여객기사고 또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저지른 폭탄 테러로 추정되고 있다. 인도네시아와 호주 등에서도 최근 끔찍한 테러사건이 잇따르는 등 9·11이후 각국의 테러 대응책을 비웃듯 극단주의자들의 잔혹한 테러 행위는 더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테러 행위는 어떤 이유로든 허용될 수 없는 전인류에 대한 공격이다. 테러집단에게 굴복하거나 타협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며 전세계가 공동 대응하고 함께 풀어야 할 숙제다.
우리 정부도 테러 발생 국가들에 대해 여행 경보를 내리는 등의 통상적인 대책에서 한발 나아가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에 대한 테러를 막기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프랑스 파리의 테러 참사를 계기로 우리나라도 결코 테러의 안전지대일 수 없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테러 청정국으로 인식돼온 우리나라가 더이상 테러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징후는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에서 IS 동조자 5명을 적발했다고 보고했다. 대규모 인명 살상용 사제폭탄을 만들 수 있는 질산암모늄을 국내로 밀수하려던 외국인들이었다.
또 올해 초 터키로 가서 IS에 가담한 김모군과는 별도로 한국인 2명이 IS 가담을 시도하다 적발된 사실도 공개됐다. 지난 10월25일에는 IS의 아프리카 연계조직이 SNS를 통해 서울 코엑스에 테러를 가할 것이라는 첩보가 입수돼 검문검색과 경비를 강화하는 등 한바탕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테러는 무엇보다 사전예방이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출입국 관리 등 테러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테러방지법을 비롯한 국가 안보 법제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번 테러의 양상을 보면 공연장과 식당 등 일상의 공간, 이른바 소프트 타깃이 공격의 대상이 되고 있다. 그런만큼 일각의 우려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법안을 수정해서라도 테러 방비를 서둘러 국내외의 거주민과 여행객들의 안전을 담보해야 한다. 국민의 안전은 함께 지켜야 할 최상위의 가치이기 때문이다.


박 찬 석 / 본지 편집인oneheart@yg21.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