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폐기장반대대책위 기자회견
핵폐기장반대대책위 기자회견
  • 김광훈
  • 승인 2002.10.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대위, 한수원(주) 등 내부문건 폭로 '일파만파'
핵폐기장 유치여부를 둘러싼 와중에 지난 6·13 지방선거 직후 한국수력원자력(주)이 영광과 진도 울진 보령 등을 핵폐기장 후보부지로 이미 내정했으며 그 가운데서도 영광지역을 유망지역으로 결정하고 정해진 일정에 따라 수순을 밟아 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주장은 핵폐기장반대 영광군민대책위(공동의장 편봉식)가 "주민들의 자율유치 움직임은 허울뿐이고 유치운동의 배후에는 한수원과 산업자원부의 조정이 있었다"며 8일 오전 11시30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제기됐다.

핵대위는 이 같은 주장과 함께 한수원과 산자부가 작성한 것이라며 '방사성폐기물관리시설 입지 추진계획'과 '지역유치 추진위원회 지원계획' 등 관련 문건을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