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대비 긴급 일손 돕기 나서
태풍 미탁 대비 긴급 일손 돕기 나서
  • 영광21
  • 승인 2019.10.0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50여명 투입 과수 조기 수확

 

영광군이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함에 따라 전남지역에 직접 영향을 미칠 것을 예상하고 태풍 상륙전 과수 낙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긴급 일손 돕기에 나섰다.
군에서는 1일 50여명의 공무원이 참여한 가운데 영광읍, 군서면, 법성면 소재 과수 4농가에 대해 10ha의 배를 수확해 태풍피해 사전예방에 행정력을 총동원했다.
농가 관계자는 “태풍 북상으로 적기수확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영광군 공무원들의 귀한 손길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