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둥이 울음소리 터지다
새해 첫둥이 울음소리 터지다
  • 영광21
  • 승인 2020.01.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이동선·최유라씨 부부 첫째딸 탄생

3일 오후 3시14분경 영광종합병원 분만산부인과에서 새해 첫아이가 태어났다.
묘량면에 거주하는 산모 최유라씨와 남편 이동선씨 부부사이에서 태어난 3.77kg의 건강하고 예쁜 첫째딸이 영광군의 희망찬 새해시작을 알렸다.
두 부부는 “삶의 가장 귀하고 소중한 선물인 아이가 태어나서 너무 행복하다”며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사랑이 넘치는 아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