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트랩형’ 음주단속 시행
코로나19 대응 ‘트랩형’ 음주단속 시행
  • 영광21
  • 승인 2020.03.2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경찰서, 20~30분 스팟식 단속 병행 

영광경찰서(서장 정규열)가 주·야간 음주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음주 의심차량을 골라 단속하는 트랩형 음주운전 단속을 전면 도입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1:1 접촉식 음주운전 단속을 지양하자 ‘경찰이 음주단속을 하지 않는다’는 인식 확산 우려에 따른 대책이다. 
트랩형 단속은 1~2차 도로에 LED입간판, 라바콘 등 안전구조물을 1자형 또는 S자형으로 설치해 차량 주행라인을 만든 뒤 차량을 한대씩 통과시켜 비틀거리거나 급정거 등의 음주운전 의심차량을 발견하면 측정기를 활용해 음주 여부를 확인한다. 
또 20~30분 단위로 장소를 옮겨 선별적으로 단속하는 스팟식 음주단속도 병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