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2호기 원뿔형 공극 발견…정비계획 수립 중 
한빛2호기 원뿔형 공극 발견…정비계획 수립 중 
  • 영광21
  • 승인 2020.07.0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크리트 타설때 다짐부족 발생 추정  

한수원(주) 한빛본부(본부장 한상욱)가 지난 2일 계획예방정비 중인 한빛2호기의 격납건물 공극점검 과정에서 주급수배관 및 배기배관 관통부 하부에서 콘크리트 공극 3곳을 확인하고 후속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공극은 주급수배관 A와 B에서 각각 1곳, 배기배관 1곳(그리스 8.55리터 포함) 등 총 3곳이다. 
가장 깊은 부위는 76㎝이며 3곳 모두 표면에서 안쪽으로 들어갈수록 좁아지는 원뿔 형상으로 확인됐다.  
한빛본부는 “공극은 콘크리트 타설시 조밀하게 배치된 철근과 보강철물에 의한 콘크리트 유동간섭 및 다짐부족에 의해 발생된 것으로 보인다”며 “그리스는 텐돈(강선 다발관) 연결부에서 새어나와 콘크리트 시공 이음부 등 미세틈새를 통해 스며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빛2호기는 이번 계획예방정비 중 격납건물 공극 점검을 수행한 결과 현재까지 확인된 3곳 외에는 공극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빛본부 관계자는 ”공극으로 인한 구조물 건전성 영향평가와 공극부 보수 등 철저한 정비를 수행해 원전 안전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행과정과 결과는 지역에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