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 초과 검출’ 불갑약수터 전면 폐쇄
‘라돈 초과 검출’ 불갑약수터 전면 폐쇄
  • 영광21
  • 승인 2020.07.3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응용금지 결정 등  

영광군이 ‘먹는 물 관리법’및 ‘먹는 물 공동시설 관리요령’에 따라 2019년 1월부터 먹는 물 수질감시 항목으로 신규 추가된 라돈이 초과 검출돼 17일 불갑약수터를 폐쇄한다고 밝혔다.
영광군은 지난해 10월 전남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불갑약수터 지하수에서 라돈이 기준치(148Bq/L) 이상인 220.4Bq/L검출을 통보받아 수질기준 초과사실과 함량별 조치요령에 따라 3일 이상 냉장 보관하거나 환기에 유의해 끓인 후 사용할 것을 안내판에 기재해 안내했다. 
또 지난해 12월 전문기간에 검사를 의뢰해 8Bq/L로 기준치 이하로 통보받았지만 지난 2월 실시한 보건환경연구원의 재검사와 자체 의뢰한 검사에서 결과 편차가 있어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2월부터 매월 검사를 실시하는 등 관찰 기간 동안에 이용자의 건강 및 시설관리를 위해 3월부터 해당 시설의 사용을 중지하는 한편 지하수 중 자연방사성 물질 관리지침(안)에 따라 라돈 저감방법 등 시설개선을 위해 노력했지만 시설상태, 주변 환경과 이용자의 건강 등을 고려해 선재적으로 최종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군 관계자는 폐쇄된 마을상수도나 얕은 곳에 위치하는 지하수 등을 사용하는 시설은 주변 오염원의 영향을 쉽게 받기 때문에 안전하고 깨끗한 지방상수도 사용을 적극 권장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