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전통한옥 브랜드화 사업’ 전국 최다 
전남도 ‘전통한옥 브랜드화 사업’ 전국 최다 
  • 영광21
  • 승인 2021.01.2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시군 12곳 … 체험비대면 문화예술공연 지원

전남도가 문화체육관광부의 ‘전통한옥 브랜드화 지원사업’에 전국 총 47곳 중 12곳을 차지해 향토자원의 경쟁력 확보와 전통문화 체험기회 확대에 나섰다.
전남도에 따르면 전국 최다 선정된 결과로 도내 9개 시군이 선정돼 이중 영암이 3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나주 2곳, 영광 담양 곡성 보성 화순 강진 해남이 각각 1곳씩 선정됐다.
지역별로 ▶ 영광 매간당고택 ▶ 나주 3917마중, 도래마을옛집 ▶ 담양 황토명가 ▶ 곡성 심청한옥마을 ▶ 보성 (사)한국천연염색 숨 ▶ 화순 양동호가옥 ▶ 강진 달빛한옥마을 ▶ 해남 무선동한옥마을 ▶ 영암 소리터, 남향재, 구림한옥마을 등 사업이 추진된다.
전통한옥 브랜드화 지원사업은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 발전이 가능한 전통한옥에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및 코로나19에 대응한 비대면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해 한국 고유의 전통문화 체험숙박시설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사업을 통해 종가음식 만들기를 비롯 천연염색, 쪽물들이기, 짚풀공예, 창호 바르기, 이엉 얹기, 전통삼베와 한지옷 만들기 등 향토자원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이와 함께 고택문화전통놀이, 다도·전통혼례 체험과 한옥음악회 등 남도지역의 특화되고 이색적인 멋이 반영된 다양한 프로그램도 기획돼 남도를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에게 다채로운 관광콘텐츠가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SNS유튜브 등을 활용한 비대면 한옥버스킹과 천연염색 우리옷 축제, 심청황후음악회가 진행되며, 월별 테마가 있는 전통문화예술공연, 집에서 전통차 맛있게 마시기 비법 소개 등 다양한 영상콘텐츠도 선보인다.
한편 전남지역에는 총 325곳의 전통한옥 숙박시설이 분포해 있으며 2016년부터 2020년까지 31개소에서 한옥체험사업이 운영됐다. 
자세한 한옥정보는 남도여행길잡이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다양한 관광콘텐츠도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