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성포단오제 올해도 제전행사만 개최
법성포단오제 올해도 제전행사만 개최
  • 영광21
  • 승인 2021.03.1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11~14일까지 … 코로나19 확산 우려 

영광군이 코로나19 감염병의 지역사회 유입을 차단하고 군민과 관광객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올해 영광법성포단오제를 축소해 6월11~14일까지 4일간 제전행사만 개최한다.
법성포단오제보존회(회장 김한균)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계한 축제를 준비하고 있었지만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축제에 쓰일 예산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법성포단오제는 조선 중기부터 매년 음력 5월5일을 전후로 행해져 온 서해안 최대의 단오절 행사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12년 국가무형문화재 제123호로 지정됐다.
올해는 문화재의 가치와 전통을 계승·보전하기 위해 주요 종목인 난장트기, 용왕제, 선유놀이, 산신제, 당산제 등 제전행사로 축소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