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 ‘상사화 군락지’ 명성 유지 나선다
전국 최대 ‘상사화 군락지’ 명성 유지 나선다
  • 영광21
  • 승인 2021.04.0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갑면, 상사화 확대 식재·꽃길 조성 추진 

불갑면이 상사화 구근 굴취와 확대 식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불갑면은 지난 3월2일부터 옛 삼학검문소에서 불갑사 도로 확장공사 5㎞구간에 상사화 구근 20만본을 굴취해 방마리 박산마을 계산 논두렁(2,100㎡), 자비리 삼수마을 계단식 논두렁(1,270㎡), 불갑사 해탈교 좌측 언덕·골짜기(1,550㎡)에 식재했다.
식재인력으로 지역사회단체 회원들과 주민들이 참여를 애향심 고취와 경제활동의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 식재로 불갑산 관광지 진입로 주변 논두렁에 만개한 상사화가 더욱더 장관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상사화 군락지를 대폭 넓혀 관광객에게 한층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등 전국 최대 상사화 군락지 명성유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방마오거리에서 힐링컨벤션센터 구간에 금계국 꽃씨를 파종해 여름에는 활짝 핀 금계국이 황금물결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신유현 면장은 “올해 더 아름답게 피어날 상사화를 위해 행정력을 다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몸도 마음도 지친 지역주민들과 관광객 모두 꽃을 보면서 위로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