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부름이 있을 때까지 봉사하며…”
“하늘의 부름이 있을 때까지 봉사하며…”
  • 영광21
  • 승인 2003.04.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칭찬릴레이 - 김난희
아들집에서 한 사나흘쯤 묵고 집으로 다시 돌아오는 것처럼 가방하나를 들고 마을로 돌아오는 아저씨를 향해 물었다. “산모 도와주는 사람이 어디 살아요?”

손가락질로 작은 연못 건너편을 가르치면서 남편이 장애인이란 이야기를 곁들인다. 옥실리1구에 활발하게 거동을 못하고 지팡이에 의존하며 아예 노동이란 건 생각지도 못하고 살아가는 남편을 극진하게 돌보는 김난희(66)씨. 염산면사무소 박성일 총무계장과 함께 마당으로 들어서자마자 마당에 즐비하게 늘어져있는 벌통을 보며 소스라치게 놀랐다.

마당 한 어귀에서 윙윙거리는 벌들을 조심스럽게 피해 시선이 머무는 곳은 여러 꽃들이 있는 쪽이다. 조용히 마당을 지키고 있는 여러 가지 꽃들은 오늘 아침에 갓 피어난 목련이 집안 가득히 향을 내뿜어 더해주니 한층 더 곱게 뵌다. 생활의 곤란함을 밖에 내놓지 않으려 조개껍질로 여러 가지 모양을 만들어 놨는데 특색 있게 느껴진다.

어려운 생활을 하면서 자녀들 교육에 마음을 바친 김씨는 자신이 평소 배우지 못함을 늘 안타까워했기에 자녀들은 계획한데로 일궈 놓겠다고 어느날 밤하늘에 흐르는 은하수에게 약속을 했었단다. 어렵게 키운 자녀들이 지금은 잘 자라 성인이 되어 엄마의 깊은 마음을 헤아려 줄줄 안단다.

김난희씨가 막내를 출산하면서 너무나 크나큰 고통을 받았기에 산모들의 아픈 고통과 어려움을 안다. 젖이 나오지 않아 아이를 부둥켜안고 울기도 많이 울어본 김씨는 약 20여 년 전부터 형편이 어려운 산모들을 찾아다니기 시작했는데 미역과 소고기 그리고 산후에 필요한 조리용품을 전달하고 아이가 배곯지 않게 분유도 사다주는 인정을 20여년 동안이나 베풀어왔다.

자녀를 다 출가시키고 난 뒤에는 소년소녀가장과 홀로 사는 고령의 노인들을 찾아 우리 고유의 명절날 제사를 지낼 수 있는 제수용품을 사서 전달하고 그들을 위로한다. 그렇게 쓸 비용은 틈틈이 산나물을 캐고 조금씩 텃밭에 가꾸는 야채들을 시장에 나가 팔아서 마련한다.

남편 임재옥씨는 2급 장애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처음 시작당시는 몇 번 투덜대기도 했지만 지금은 너무나 많은 협조를 한단다. 글을 모르는 김난희씨 대신 불우한 사람들에게 전화하는 일은 남편인 임재옥씨가 늘 당번이다.

몇 날이나 더 살지, 생의 종점이 어딘지 모르는 우리들이다. 김난희씨는 “이웃을 위해 봉사하다 쓰러지면 너무나 행복하겠소. 그때는 하나님이 나를 부를 것이요.”훗날 할머니가 묻힐 3평 보금자리에는 네잎 클로버가 돋아날 것이다. 할머니의 사랑이 행운을 전해주려고.
박 청 기자 pc21@yg21.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