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쌍둥이 탄생으로 울음소리 ‘들썩’
세쌍둥이 탄생으로 울음소리 ‘들썩’
  • 영광21
  • 승인 2019.03.2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남·임하숙씨 부부 세쌍둥이 출산

영광군에 세쌍둥이가 탄생했다는 소식이 뒤늦게 전해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영광읍에 거주하는 이경남(42)·임하숙(37)씨 부부로 지난 1월22일 아들 둘과 딸을 출산해 ‘삼둥이 부모’가 됐다.
6년째 난임으로 마음고생을 한 이들 부부는 갑작스럽게 찾아온 삼둥이 소식에 분주하다.
출산 예정일보다 4주 일찍 찾아온 세아이들은 저체중으로 전남대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입원 후 무사히 퇴원해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이경남씨는 “생각지도 못하게 세아이를 출산하는 바람에 걱정되기도 하지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얻었다”며 “아이와 아이엄마는 산후조리를 위해 광주 친정댁에 있다”고 말했다.
김준성 군수는 25일 세쌍둥이 가정을 방문해 출산축하용품과 아기탄생축하카드를 전달했다. 삼둥이는 도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