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찬 무술년 새해 밝힌 영광군민 1호
희망찬 무술년 새해 밝힌 영광군민 1호
  • 영광21
  • 승인 2018.01.04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1일, 오전 8시7분 여자아이 탄생

2018년 무술년 첫날인 1일 새로운 한해의 시작과 함께 영광군민 1호가 탄생했다.
새로운 한해를 밝힌 영광군 1호 아기는 오전 8시7분 영광종합병원에서 가족과 의료진의 축하 속에 첫 울음을 터뜨렸다.
새해 첫 아기의 주인공은 불갑면에 사는 엄마 문소영(31)씨와 아빠 김보균(30)씨 사이에서 태어난 2.8㎏의 여자아기다.
지난 2015년 2월 첫째 아이를 낳은 엄마 문소영씨는 원래 16일이었던 예정일보다 15일이나 빠른 1일 새해 첫날 기다리던 둘째를 안았다.
문 씨는 “예정일보다 빨리 태어났는데도 건강하게 태어나줘서 기쁘다”며 “사랑을 많이 받으라는 뜻으로 태명을 사랑이로 지었는데 앞으로도 사랑을 듬뿍 받으며 자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