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하수처리시설 종합정비 나선다
공공하수처리시설 종합정비 나선다
  • 영광21
  • 승인 2019.01.1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농읍 성산지구 등 2곳 국비 92억원 투입
대마면·군서면·불갑면 2020년 정비추진

영광군이 수질오염 방지·공중위생 향상을 위해 마을단위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 신규사업 2곳에 대해 92억원을 투입해 정비할 계획이다.
2019년 신규사업으로 확정된 마을단위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은 영광읍 송림지구와 홍농읍 성산지구로 하수도시설 미정비로 인한 악취발생 등 생활민원을 해소하고 공공수역의 수질오염 예방을 위해 소규모 하수처리장 2곳과 오수관로 12㎞ 등을 정비할 계획이다.
또 계속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는 마을단위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은 군서면 가사지구, 대마면 월산지구, 불갑면 쌍운지구로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중에 있으며 영광읍 하수관로 정비사업과 관로 교체사업도 정상 추진중에 있다.
군 관계자는 “악취·하수처리에 불편을 겪고 있는 군민들의 하수도 복지 향상에 기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