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1호기 사회 각계 강도 높은 질타
한빛1호기 사회 각계 강도 높은 질타
  • 영광21
  • 승인 2019.05.3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원안위·산자부 특단대책 마련 촉구

한빛1호기의 무면허 운전과 열출력 급증 등 유래 없는 사태로 인해 사회 각계·각층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영광군은 23일 한빛본부의 은폐 관행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영광군은 ▶ 영광군 이미지 훼손에 대한 조치 ▶ 규제체계 전면 재검토 ▶ 한빛원전 특단의 대책 마련 ▶ 한빛본부 사죄 ▶ 원안위 특별조사 확대실시 등을 촉구했다.
또 영광군의회는 28일 제240회 임시회를 열고 한빛원전의 안전성 확보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군의회는 원안위의 부실규제와 한빛본부의 허위보고를 규탄하고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영광군의회는 ▶ 원안위의 조사 중단과 사과 ▶ 원안위와 한빛본부 책임자 처벌 ▶ 재발방지대책 마련 ▶ 지자체의 감시·규제권한 등을 요구했다.
한빛원전민간환경·안전감시위원회는 23일 한빛본부에 면죄부를 쥐어줬던 원안위의 행태를 규탄하고 산자부의 관리감독 책임을 지적했다.
감시위원회는 ▶ 한빛본부의 품질관리 혁신안 마련 ▶ 산자부의 관리·감독 강화대책 ▶ 원안위의 특별조사 중단 ▶ 범정부 차원 특검조사 실시 등을 요구했다.
시민단체에서도 규탄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22일 공동행동은 기자회견을 개최한 가운데 원불교계에서도 27일 기자회견을 개최해 ▶ 한빛1호기 폐로 ▶ 사고 원인규명과 대책 마련 ▶ 핵연료 전수조사 실시 ▶ 동일 시스템 원전 정지 ▶ 원안위 해체와 규제대책 강화 등을 요구했다.
한편 한수원은 27일 사과문을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사과한다”며 “책임을 통감하고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