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1호기 재가동 범대위 결정 따른다
한빛1호기 재가동 범대위 결정 따른다
  • 영광21
  • 승인 2019.05.3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지역주민 납득해야 재가동하겠다”

한수원(주) 정재훈 사장이 25일 한빛원전범군민대책위원회가 납득하지 않는다면 한빛1호기를 가동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한빛1호기 수동정지 사태 관련자들에 대해 원안위 특별사법경찰조사와 한수원 자체 감사 결과 중 중한 것으로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원전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는 한편 영광지역 농산물 판매지원 의사도 내비쳤다.
정재훈 사장은 25일 영광군청에서 이개호 의원이 주재한 한빛1호기 원전 수동정지 관련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는 이개호 의원, 김준성 군수를 비롯해 도의원, 군의원, 한수원 정재훈 사장, 전휘수 부사장, 석기영 본부장 등이 배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회의는 시작 전부터 진통을 겪었다.
한빛본부가 최근 홍농지역 재난방송을 이용해 한빛1호기의 안전을 홍보한 것과 정재훈 사장이 22일 SNS를 통해 ‘이번사태를 체르노빌에 빗댄 환경단체를 상대로 강도 높은 대응에 나서겠다’는 발언으로 인해 강도 높은 비판에 직면했으며 말싸움 도중 격분한 한 지역주민이 휘발유를 들고 오기도 했다.
결국 정 사장이 SNS 발언과 이장방송을 이용한 월권행위에 대해 사과한 이후에 회의가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분명한 원인규명, 철저한 책임소지, 재발방지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