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 3·4호기 부실공사 책임규명 토론회 열려
한빛 3·4호기 부실공사 책임규명 토론회 열려
  • 영광21
  • 승인 2019.10.1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차원 철저한 진상조사·현대건설 부실시공 손실보상 요구

8일 오후 3시 영광농협 대회의실에서 <한빛원전 3·4호기 부실공사 책임규명> 대책 토론회가 열렸다. 영광군번영회와 한빛원전 범군민대책위 등 군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에서 주민들은 부실공사가 드러난 한빛원전 3·4호기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정확한 진상조사를 통한 책임자 처벌 및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원자력안전연구소 한병섭 박사가 <한빛원전사태 안전한가?>라는 주제발표를 했다. 한 박사는 “지난 민관합동조사는 한빛원전의 안전성 위협 요소를 재확인하는 결과가 나왔다.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의도적인 은폐의혹과 재발방지를 위해 근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며 “가동 불가 원전 폐로, 안전성 집중조사 마련, 생존권 확보” 등을 요구했다.
이어 이정윤(원자력 안전과미래) 대표와 황대권(영광핵발전소 안전성 확보 공동행동) 대표의 토론이 이어졌다.
황대권 대표는 한빛 3·4호기 수주 과정의 의혹, 콘크리트 부실공사, 배관작업 부실공사, 부실작업 등을 지적하며 “원전 시공시 정부기관이 어떻게 관리·감독을 했는지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정부와 한수원은 시공사인 현대건설에게 구상권을 청구하고 군민들의 명예를 회복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빛원전 3·4호기 부실공사 책임소재를 놓고 시공사인 현대건설의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