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류자원 적지조사 실시로 칠산바다 살린다”
“폐류자원 적지조사 실시로 칠산바다 살린다”
  • 영광21
  • 승인 2019.12.0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합·동죽·참꼬막·조개 등
품종 선정 집중육성 계획

영광군이 연안갯벌 어촌계 12개 어장에 대한 패류자원 적지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사업은 고수온으로 인한 패류 서식지형 변화에 대응해 어장별 저질·수온 등 해양특성을 분석을 통해 적합한 품종 선정 및 집중 육성으로 어업소득을 늘리기 위해 추진된다.
영광군의 갯벌은 전남갯벌의 13.9%에 해당하는 145.5㎢의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지만지구온난화 영향으로 남해안의 품종이 북상해 자생할 정도로 번식환경과 서식지가 변동해 패류 생산량이 매년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해양환경 변화를 극복하고 어장이용도를 높이기 위한 조사가 절실한 상황이다.
3일 열린 패류자원 적지조사 용역 착수보고회에 참석한 패류 전문가들은 “지난 1960년대 영광은 전남도 백합위판장이 설치될 정도로 생산력이 좋은 갯벌이었으나 소하천 방조제의 영향으로 백합생산량이 감소해 자원량 회복을 위한 조치가 절실하다”며 “패류 중간육성장 개발 등을 통해 영광군 패류산업 발전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자문했다.
이날 어촌계장들은 “마을어장에서 패류를 채취하고 관리하고 있지만 관심과 지도가 필요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패류자원 적지조사를 통해 지역어촌계에 적합한 패류 품종을 찾아 방류 사업 등과 연계해 내실 있는 패류자원 복원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