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월도 해양테마권역·거점개발사업 해양관광 시동 
낙월도 해양테마권역·거점개발사업 해양관광 시동 
  • 영광21
  • 승인 2020.02.2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고 싶은 섬, 해양테마공원 등 6개 사업 212억원 투입

영광군이 전남도의 핵심시책인 ‘청정 전남 블루이코노미’의 6대 프로젝트 중 하나인 ‘블루투어’ 정책기조에 발맞춰 2020년도 6개 분야 총사업비 약 212억원을 들여 해양관광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군에서는 ‘서해의 해금강’이라고 불리는 안마도를 생태환경과 전통문화를 활용한 청정 에너지섬으로 가꾸기 위해 10억원을 들여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과 낙월도 천혜의 자연환경과 다양한 문화요소들을 테마로 체류형 관광지 조성을 위해 32억원을 들여 낙월도 해양테마공원과 낙월권역 거점개발사업을 수행한다.
태풍 등 자연재해 예방과 어업·관광 등을 겸비한 항만 개발과 어항시설 인프라 확충을 위한 도서종합개발사업과 연안정비사업은 올해 40억원을 들여 사업을 추진한다. 
또 어항시설의 노후와 낙후된 관광시설의 정비로 살기 좋은 어촌마을을 가꾸기 위한 어촌뉴딜300사업은 지난해 새로 공모해 선정된 창우항·대신항을 포함한 5개항에 올해 사업비 130억원을 들여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
김준성 군수는 “낙월도권역 6개 분야 해양관광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어촌과 섬을 품격 높은 삶의 터전, 주민이 거주하는 생활영토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