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한빛3호기 재가동 계획 즉각 중단하라”
시민단체 “한빛3호기 재가동 계획 즉각 중단하라”
  • 영광21
  • 승인 2020.10.1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안위, 안전 방해하는 위협기관”…3호기 폐로·위원장 해임 요구

 

■ 한빛원전 3호기 재가동 앞두고 긴장 ‘스멀스멀’ 

이달중 재가동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진 한빛원전 3호기에 대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격납건물 구조건전성 평가와 관련해 시민사회단체가 ‘평가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재가동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특히 ‘근본적인 진상조사, 100% 안전조치, 주민동의 필수’를 재가동의 전제조건으로 내걸고 있어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한빛핵발전소 대응 호남권공동행동은 13일 영광군청에서 출발해 홍농읍 성산리 한빛원자력본부까지 자전거 행진을 진행하며 ‘한빛원전 3호기 격납건물 구조건전성 평가는 사기다’라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치명적 결함을 가진 구조건전성 평가와 이를 안전하다고 검토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한수원이 수행한 구조건전성 평가는 구멍보다 더 중요한 요소인 균열에 대한 평가가 빠져 있다”며 “현재까지 한빛3호기에서 발견된 윤활유 누유는 29곳으로 다른 핵발전소에 비해 압도적이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윤활유 누유는 격납건물 균열 가능성을 의미한다”며 “이는 폐로를 해야 할 만큼 핵발전소 안전에 위협적인 결함이다”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또 “구조건전성 평가 수행기관인 한국전력기술과 외부 검증기관인 콘크리트학회, 프라마톰사는 한수원의 사업을 용역 받아 수행해왔던 주체들”이라며 “평가 및 검증기관의 독립성과 객관성, 신뢰성 모두 결코 확보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 8월 원안위는 <한빛원전 3호기 격납건물 구조건전성 평가 검증결과>에서 ‘한수원의 건전성 평가가 적절하게 수행됐고 모든 평가 결과가 격납건물 구조적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공동행동은 “사용전검사, 사후조사결과, 시공자료, 불일치사항보고서, 감리보고서 검토 등 구멍 발생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조사가 결여돼 있다”며 “원안위가 이처럼 허술한 건전성평가를 승인하고 재가동을 허용한다면 안전을 위한 규제기관이 아니라 안전을 방해하는 위협기관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했다.
한빛원전 3호기는 콘크리트 격납건물에서 발견된 공극이 124곳, 4호기에서 발견된 공극 140곳까지 추가하면 국내 원전에서 발견된 공극의 90% 이상이 한빛원전 3·4호기에 집중돼 있다. 
이용빈 국회의원이 최근 원안위로부터 제출받은 <한빛원전 3·4호기 격납건물 공극관련 유관기관협의체 구성 및 운영계획>에 따르면 지난해 11월30일 기준으로 고리 3호기(5곳), 고리 4호기(13곳), 한빛 1호기(14곳), 한빛 2호기(18곳), 한울 2호기(1곳) 에 비해 월등히 많다.
특히 격납건물의 구조적 결함에 치명적일 수 있는 그리스 누유와 철근 노출은 3호기에 집중돼 있는 상황이다.
한수원의 공식적인 입장은 13일 열린 국정감사에서도 한빛원전 3호기의 재가동 계획이 현재는 없다고 밝혔지만 이번 주말을 넘기면 공극 등에 대한 보수작업이 모두 마무리돼 재가동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엿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