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봄철 농작물 저온피해 ‘예방이 최선’
영광군 봄철 농작물 저온피해 ‘예방이 최선’
  • 영광21
  • 승인 2021.04.0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난한 날씨로 개화시기 빨라 농작물 저온피해 우려

영광군이 이상기후 등의 영향으로 매년 반복되는 봄철 저온피해를 막기 위해 농업인들에게 철저한 재배관리를 통한 예방을 당부하고 나섰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봄 기온이 다소 높고 기온변화가 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으며 과수 개화기가 예년보다 3~4일 앞당겨질 것으로 예측돼 사전 피해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개화기의 저온피해는 보통 영하의 온도에서 발생하며 피해를 본 꽃의 씨방은 검게 변하면서 죽게 되고 결실이 되더라도 기형과와 생리장해가 발생하게 된다.
우선 과수는 과수원내 스프링클러 등을 이용한 살수를 통해 꽃의 냉해를 방지하고 방상팬 등을 활용해 공기를 순환시켜 피해를 줄여야 하며 시설이 갖춰지지 않은 농가는 화재 위험성이 낮은 자재를 활용한 연소법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
또 인삼은 겨울철에 걷어둔 해가림 망을 재설치해 조기 출하를 억제하도록 해야 하며 고추·감자와 같은 노지재배 작물은 부직포·비닐을 활용한 보온에 유의하고 늦서리 이후 아주 심기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